Untitled Document
시민참여연구센터 로고
자료실타이틀
성명서보도자료
참터보고서
참터보유자료
과학기술이슈
뉴스레터소식지
사진자료
 
 
성명서보도자료
  


 
[기사] “연구자도 한 명의 시민이다”
 작성자 : 강경숙
Date : 2006-09-18 12:45  |  Hit : 2,962  
2006년 5월 28일 오마이뉴스에 실린 기사입니다.
http://www.ohmynews.com/articleview/article_view.asp?at_code=334527
--------------------------------------------------------------------

“연구자도 한 명의 시민이다”
STEPI 주최로 제252회 과학기술정책포럼 열려
텍스트만보기 김재호(yital) 기자
▲ 한국과학기술인연합 최성우 운영위원이 발표를 하고 있다.
ⓒ 김재호
한국 과학기술계의 시민단체라고 할 수 있는 한국과학기술인연합과 시민참여연구센터의 목소리를 들어보는 제252회 과학기술정책포럼이 지난 25일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주최로 열렸다.

‘시민사회는 과학기술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가?’라는 주제로 총 2회에 걸쳐 포럼이 진행된다. 다음 번에는 참여연대 시민과학센터가 참석하여 두 번째 포럼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과학기술인연합 최성우 운영위원은 ‘SCIENG와 과학기술인의 정책 참여’라는 제목으로 ▲SCIENG와 과학기술, 과학기술인 ▲한국 사회와 과학기술 문제 ▲SCIENG 소개 ▲SCIENG의 주요 활동에 대해서 발표했다.

최 운영위원은 “과학기술인 사회가 전반적으로 폐쇄적인 성향을 띠면서 세대별, 부문별 소통의 단절과 괴리가 나타난다”며 “과학기술인들의 사회경제적 지위 하락이 가속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현상들은 결국 이공계 기피현상을 만들고 있다는 지적이다.

제8기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자문위원이기도 했던 최 운영위원은 과학기술부의 정책에 대해서 쓴소리를 냈다. “우주인 선발 사업도 황우석 교수가 인정받기 시작했던 초기와 마찬가지로 너무 전시효과를 누리려고 하는 것 같다”면서 근본적인 부분에서 정책수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공계 기피현상 타개를 위한 각종 대책들이 미봉책에 그쳤다며, 인재들이 열악한 연구환경에 내몰림으로써 이공계 기피를 부채질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과학기술인연합의 회원수는 현재 1만8800명으로 이공계 대학 교수와 정부출연연구소 및 민간연구소 연구원들, 이공계 학부 학생 및 대학원생 등이 참여하고 있다. Science와 Engineering의 합성어인 Scieng이라는 영문 명칭을 가지고 있는 한국과학기술인연합은 지난 2002년 인터넷 한겨레 게시판에 어느 독자가 올린 글이 촉발되어 탄생했다. 많은 사람들이 이공계 기피 현상과 더불어 과학기술인들의 처우 문제 등에 대해서 목소리를 내줄 수 있는 단체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공감했기 때문이다.

한국과학기술인연합은 그동안 정부 부처, 관련 기관, 국회 상임위 등의 회의에 참석해서 의견을 제출하고 정책 연구과제를 수행하는 등 많은 역할을 해왔다. 2004년 11월부터 2005년 5월까지 진행된 ‘과학기술혁신을 위한 직무발명제도의 보상체계 개선방안(서울대학교 기술정책대학원 공동 연구과제)’과 2004년 10월 10일 방영된 KBS 취재파일 ‘전직 제한은 이공계 족쇄’에 자문역할을 한 것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이제까지 90여 건의 성명 및 논평을 발표함으로써 한국의 과학기술 문제에 대해서 충고하기를 마다하지 않았다.

'시민참여연구센터'와 '한국과학기술인연합회' 포럼 개최

이어서 시민참여연구센터(이하 참터) 신명호 운영위원의 발표가 있었다. 한국과학기술인연합과 비슷한 시기에 탄생한 참터는 대전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과학상점이다. 신 운영위원은 ▲참터의 성격과 활동 ▲참터의 과학관 ▲참터의 지향점 ▲참터의 목표에 대해서 발표했다. 참터는 지난 2002년부터 오랜 준비 기간을 거쳐 2004년 2월 NGO로 등록됐고, 같은 해 7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해오고 있다. 참터는 전문연구자 중 활동가 그룹과 KAIST 대학원 총학생회 등이 네트워크를 구축해서 협력하고 있다.

참터는 그동안 ‘유성지역 지하수 음용 여부 판별’과 ‘대전지역 어린이 놀이터 모래의 오염도 검사’ 등에 대해 연구의뢰를 받아 진행했다. 현재는 ‘스마트 원자로 사업의 타당성과 안정성 검토’, ‘천변 유채꽃을 활용한 바이오디젤 사용 활성화 모색’ 등을 조사연구 중이다.

참터는 ‘지역사회가 당면한 문제를 의뢰 받고 해결하는 데 충분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지, 대전지역 내에 존재하는 사회적 분리와 격차를 극복하고 지역사회의 진정한 통합을 만들어 내는 데 어떤 도움을 주고 있는지, 고압적이고 배타적인 대학사회를 지역공동체와 소통하고 연결시키는 데 얼마나 성공하고 있는지’ 고민 중이다. 신 운영위원은 “이러한 고민을 타개하기 위해 참터는 더 많은 연구의뢰를 받아 수행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그는 “참터가 지역사회에서 직접적으로 필요로 하는 과학지식의 창고와 1차 자료의 해석 창구로서의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사회운동이 직면한 갈등의 해결을 위해 적절한 과학지식을 제공함으로써 운동의 역량을 향상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참터는 앞으로 연구의뢰 채널의 활성화와 다양화를 목표로 하면서 대학에서의 봉사학점 등을 통해 학생 참여를 확대하려고 한다. 아울러 연구단지 내 학교, 연구소 등과의 협약을 통해 참여 연구자 확보와 조사연구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청중들은 여러 질문을 했다. 먼저 ‘과학기사의 전문성을 강조하는 것보다는 연구자들이 자신의 성과를 좀더 효과적으로 알려주는 과학대중화의 작업이 더 필요하지 않은가’에 대해 최 운영위원은 “전문가들이 스스로 과학 자료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려고 하지만 운영상 쉽지 않다”며 “과학기술인들의 조언이 분명 필요하다”고 대답했다. 그는 “과학자 사회와 미디어가 서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과학기술인연합이 압력단체의 속성도 있는 게 아닌가, 좀더 시민들에게 다가가는 공익적 활동을 해야 하는 게 아닌가’라는 질문에 대해 최 운영위원은 “연구하는 것 자체도 국가에 기여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연구와 시민활동 참여를 나누는 건 이분법적 사고가 될 가능성이 있다”며 “연구자도 한 시민임을 인정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또한 “과학기술인들이 시민 위에 있는 게 아니다”라면서 “과학기술인들의 비정규직 처우 개선 문제를 고민하는 게 단체 이기적인 성격으로 비춰질 수 있겠지만 좀더 전체적인 시각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과학은 합리성을 추구해야 하고, 기술은 효율성을 좇아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신 운영위원은 “합리성에도 여러 가지가 있고 이들이 서로 충돌할 수 있다”면서 “과학기술을 정형화하는 건 위험하다”고 대답했다. 더욱이 합리성과 효율성에 비판성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신 운영위원은 강조했다.

한편 ‘두 단체의 의사결정 구조는 어떻게 이루어지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한국과학기술인연합의 최성우 운영위원은 “원탁체계로서 회원들이 바로 운영진”이라고 대답했고, 참터의 신명호 운영위원은 “현재 10명이 운영위원회에 참여하고 5명이 집행위원회를 구성하며 5명이 참터지기회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 기사는 한국과학문화재단이 발행하는 사이언스타임즈(www.sciencetimes.co.kr)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시민참여연구센터 주소는 대전시 유성구 구성동 한국과학기술원 서측학생회관 223호, 전화는 042-350-2097번입니다.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