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시민참여연구센터 로고
자료실타이틀
성명서보도자료
참터보고서
참터보유자료
과학기술이슈
뉴스레터소식지
사진자료
 
 
성명서보도자료
  


 
[성명서] [과학의날 성명]2014년, 과학기술의 풀뿌리 시대를 열어가야 할 때!
 작성자 : 참터
Date : 2014-04-18 15:18  |  Hit : 1,000  
   140418성명서-과학의달-보도자료.hwp (33.5K) [0] DATE : 2014-04-18 15:18:53
사회적 약자와 공공의 이익을 위한 참여연구 시민여연구센
대전광역시 유성구 전민로 74 만조빌딩6층 http://www.scienceshop.or.kr
보 도 자 료
수 신
각 언론사 NGO․과학 담당 기자
발 신
시민참여연구센터 사무국
연락처
전화. 042-863-2097 팩스. 042-863-2098 이메일. cppr@hanmail.net
문의. 김민수 운영위원장 (010-3424-2904) 박현주 사무국장 (010-3420-7506)
발신일
2014년 4월 18일(금) 총 3쪽
제 목
2014년, 과학기술의 풀뿌리 시대를 열어가야 할 때!
 
[제47회 과학의 날 성명 발표]
2014년은 지방선거가 있는 해입니다. 제47회 과학의 날을 맞이하여, 과학기술 영역의 시민참여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시민참여연구센터(참터)에서 <과학기술의 풀뿌리 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과제>를 과학기술자와 시민사회, 지자체에 제시합니다.
과학기술이 지역사회의 기반에 깊이 뿌리를 내리고, 과학기술 전문가들이 전문성의 벽을 넘어 일반 시민들과 개방된 자세로 소통하는, 그래서 과학기술이 부유가 아닌 풍요를 주는 사회를 꿈꾸며 시민참여연구센터는 활동하고 있습니다.
함께 풍요로운 과학기술 사회를 만들어 가길 바라는 우리의 목소리에 중앙정부와 지자체, 과학기술자와 일반 시민들이 같이 귀 기울이고 마음을 모아 나갈 수 있도록, 귀 언론사의 보도와 관심을 요청 드립니다.
* 첨부 : 성명서 본문 (2쪽 분량)
* 세월호 침몰로 목숨을 잃은 학생과 시민들의 넋을 추모하며, 실종자들이 하루 빨리 무사귀환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2014년, 과학기술의 풀뿌리 시대를 열어가야 할 때!
 
산업과 연구개발 중심에서 벗어나 지역사회와 의미있는 공유를
수요자에서 참여자로, 과학기술활동의 주체되는 시민활동 기대
 
 
과학의 날이 올해로 47회를 맞는다. 대덕연구단지도 지난 해 말 40주년을 맞았다. 일제 강점기와 전쟁을 거치며 황폐화됐던 나라에서 길지 않은 시간에 참으로 큰 변화를 일궈왔다. 근면한 국민성에 과학기술이 결합된 덕이다. 과학의 날이 거쳐 온 시간은 현대적 과학기술 연구 시스템이 국내에 정착하고 발전해 온 역사이기도 하다.
우리나라는 과학기술에 대한 중앙정부 주도성이 대단히 강한 나라로 꼽힌다. 중장기 전망과 단기성과 요구 사이에 기복은 분명 있었지만, 역대 정부의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은 항상 보통 수준을 훌쩍 넘었다. 수출만이, 기술만이 살 길이라는 중앙정부의 판단과 정책의지 영향이 컸다. 그러나 중앙정부 주도 상황에서 정보공유와 시민참여, 지방자치는 배제되었고, 중앙정부의 정책과 관심 사업에 따라 과학기술 현장과 지역의 과학기술 환경은 심하게 요동쳐 왔다.
과거에는 전쟁에서도 깃발이 중요하던 시기가 있었다. 명령과 지휘에 따른 일사불란한 움직임이 승패를 크게 가를 수 있었던 시절의 일이다. 우리나라의 과학기술 발전과 경제성장은 비교적 최근까지도 그런 방식, 이른바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지탱되어 왔다. 그러나 아이폰과 3D 영화 아바타의 등장은 경제와 기술에 대한 우리의 이해를 바꿔버렸다.
‘창조경제’가 이런 여건에서 등장했다. 그러나 행정적 구현방식은 번지수를 잘못 잡았다. 글귀만 ‘창조’로 바뀐 해묵은 깃발이 나부끼는 현실은 사실상 70년대식 중앙정부 주도의 동원경제를 닮았다. 중앙정부의 창조경제 실현 의지와 세심한 지침 및 관리는 모든 연구자원의 사업화 집중을 부추기고 있고, 오히려 자율성과 창의성 억압을 우려해야 할 상황에 이르렀다.
한편 지방자치제는 올해로 24년차를 맞이한다. 올해 6월에는 민선 6기 지자체장 선거도 치르게 된다. 그러나 대덕연구단지를 40년간 품어온 대전시에서도 과학기술과 시정의 융합은 여전히 난망하기만 하다. 타 지역은 말할 것도 없다. 과학기술은 단지 산업의 하위 영역, 국가산업의 물꼬를 트는 성장동력으로만 인식되었다. 지역의 관점도 다르지 않다. 고학력 인재들이 도시의 자랑거리로 홍보되긴 하지만, 그 인재들과 어우러지는 도시문화는 발견할 수 없다. 은퇴과학자 활용 프로그램 등이 겨우 맹아기에 접어들고 있을 따름이다.
창의적 아이디어는 획일성이 아니라 다양성에서 나온다. 중앙정부 지배의 틀과 연구공간 속에 갇힌 과학지식은 연구사업의 쳇바퀴를 따라서만 돌아간다. 사업화 성공 실적과 단기성과 요구는 오히려 큰 밑그림을 그리는 노력을 포기하게 만든다. 결국 색다른 시도와 노력은 의미 없는 것이 되고 만다. 창조경제의 시대에 연구현장의 탄식이 쏟아지는 이유다.
새로운 미래 가치와 다른 생각은 오히려 연구공간 밖에서 전문성이 삶의 새로운 축과 만날 때 발아한다. 그렇기에 연구공간 만큼이나 연구자들이 세상과 교류하는 사회적 공간, 즉 지역의 중요성이 부각된다. 그러나 연구자들의 삶을 담아내고 어우러짐 속에서 더 큰 가치를 만들어 내기에는 지역이라는 공간 역시 척박하기만 하다. 여전히 중앙정부 중심의 관점 속에서 갇혀있기 때문이다. 대덕연구단지와 대전시의 40년 곁살이가 이를 웅변한다.
언제까지 이런 척박한 지역 환경을 당연한 것으로 여길 것인가? 그나마 다행히 여러 해에 걸쳐 과학문화 관련 활동들이 여러 지역에서 다양한 형태로 준비되어 왔다. 그러나 이런 활동들만으론 부족하다. 각 단체 및 기관의 개별적 노력의 틀을 벗어나 사회적 역량의 향상과 인프라의 축적으로 이어가야 할 과제가 남아있다. 그렇기에 우리는 민선 6기 지방자치 시대를 여는 이 시기에 본격적인 과학기술의 풀뿌리 문화 육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에 우리는 과학기술의 풀뿌리 시대를 열기 위한 지역의 과제를 다음과 같이 제시한다.
1. 산업화와 연구개발 중심의 협소한 과학기술 활동 관점에서 벗어나 성과 공유와 의미 있는 사회적 확장을 위한 다양한 측면의 활동들이 함께 육성되어야만 한다.
2. 각 지역 내에 개별적으로 존재하는 과학문화 역량을 공유하고 통합된 지역사회 자원으로 축적·강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3. 지역사회 내의 다양한 이슈로부터 과학기술 관련 문제해결 주제들을 발굴해 내고 이의 해결을 위한 다양한 단위들의 협력활동을 모색하고 지원해야 한다.
4. 발달된 기술환경 속에 시민도 더 이상 수동적인 수요자가 아님을 인식하고 과학기술 활동의 한 주체로서 시민과 시민사회가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야 한다.
5. 과학기술과 과학기술 문화가 지역 내에 다양한 방식으로 뿌리 내리고 경제·사회·행정·언론 등 각 영역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관련 인재 육성에 힘을 기울여야 한다.
이상의 제안들에 덧붙여 우리 센터 또한 지역사회 내의 바람직한 과학기술 환경 및 문화 정착을 위해 보다 구체적인 정책 제안과 함께 다양한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임을 천명한다.
 
 
2014. 4. 18.
 
시민참여연구센터

 
   
 
















 
시민참여연구센터 주소는 대전시 유성구 구성동 한국과학기술원 서측학생회관 223호, 전화는 042-350-2097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