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시민참여연구센터 로고
자료실타이틀
성명서보도자료
참터보고서
참터보유자료
과학기술이슈
뉴스레터소식지
사진자료
 
 
성명서보도자료
  


 
[기사] [중도일보]시민과 가까운 과학문화 토론회
 작성자 : 참터
Date : 2013-11-18 13:15  |  Hit : 885  
시민과 가까운 과학문화 토론회

기사원문 중도일보  2010.10.20
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310200262


시민과 가까운 과학문화를 위해서는 사회문제 해결형 R&D 연구 개발정책이 필요하며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사회적 실리콘밸리(Social silicon valley)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시민참여연구센터(운영위원장 김민수)가 주관한 '시민과 가까운 과학문화를 위한 토론회'가 지난 19일 유성구 도룡동 종합복지관에서 열린 가운데 고영주<사진> 한국화학연구원 미래전략본부장이 위와 같이 주장했다.

이날 토론자로 나선 고 본부장은 “대전은 대덕의 과학기술 집적 역량과 인프라를 기반으로 글로벌 과학기술도시로 성장해왔으나, 대덕연구개발특구의 과학기술 기반과 역량이 기술기반 중소기업 육성과 지역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대전의 환경, 안전, 보건의료, 교통 등과 관련한 다양한 사회적 문제에 대한 시민의 해결 요구와 필요성에 대해서도 과학기술과 접목한 해결 노력이 대단히 미흡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고 본부장은 “과학기술과 사회가 함께 호흡하며 올바른 상호 발전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사회기술생태계를 구축하려는 노력이 필요한 때”라고 진단하며 “사회문제 해결형 R&D 연구개발 정책의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고 본부장은 지역사회문제 해결과 사회혁신을 위한 지자체(대전시)-출연(연)/대학-시민 협력네트워크 구축과 기술집약형 사회적 기업 육성을 제안했다.

또한 “궁극적으로 이와 같은 노력을 기반으로 대전시, 출연(연), 과학기술관련 NGO, 사회적기업 등이 협력 생태계를 구축하여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사회적 실리콘밸리(Social silicon valley)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실리콘 밸리가 창조적 기술, 투자, 기업가 정신, 협력 네트워크가 바탕이 된 혁신생태계를 구축하여 경제성장의 모태가 된 것처럼, 대덕연구개발특구에 밀집한 다수의 출연(연)/대학이 보유한 인프라와 과학기술역량을 사회문제 해결형 R&D로 확장하고 시민참여형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다면 대전지역은 지속가능한 사회기술시스템 구축의 메카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고 본부장은 “출연(연)은 지역 NGO 등과의 협력을 통해 지역사회문제를 발굴하여 사용자 참여형 연구개발을 확대하고, 대전시는 R&D성과를 실제 지역사회문제의 해결로 연계하기 위한 테스트 베드(Test-bed·시험무대)로서의 역할과 함께 이를 지역 사회적 기업 육성과 고용창출로 연계할 수 있다면, 현 정부가 주창하는 창조경제의 사회적 확장을 통한 지속가능사회로의 전환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민참여연구센터(CPPR)는 2004년 7월 1일 정식으로 발족했다. 과학상점 운동의 한 형태로 대전지역의 젊은 연구자들과 시민들로 구성된 민주적인 연구센터다.

김의화 기자 April@

 
   
 
















 
시민참여연구센터 주소는 대전시 유성구 구성동 한국과학기술원 서측학생회관 223호, 전화는 042-350-2097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