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시민참여연구센터 로고
자료실타이틀
성명서보도자료
참터보고서
참터보유자료
과학기술이슈
뉴스레터소식지
사진자료
 
 
성명서보도자료
  


 
[기사] 참터연구조사, 대전 고교생 “교실 청결도 불만족”
 작성자 : 참터
Date : 2014-01-27 11:29  |  Hit : 1,020  
중도일보 2014-01-23

대전 고교생 “교실 청결도 불만족”
52% “공기오염으로 질환 경험”… 4개교 필기구서 대장균
 
교실 청결도에 대해 대전지역 고등학생 상당수가 “불만족”하고 있으며 교실 공기오염으로 인해 알레르기나 호흡기 질환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시민참여연구센터의 2013년도 청소년 연구조사 활동 보고서에 따르면 대전지역 고교생 8명이 '학교교실 공기질의 오염실태와 개선방안'에 대해 연구하기 위해 대전지역 고등학생 2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131명(62%)의 학생이 “도시 공기오염이 교실의 공기오염에 해를 끼친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교실의 환경상태에 대해서는 “불만족스럽다”고 답한 학생이 152명(72%)이었고, “보통” 44명(21%), “어느 정도 만족한다” 14명(7%)으로 나타났다.
교실 공기질로 인해 알레르기나 호흡기 질환을 경험한 적이 있는가라는 문항에는 109명(52%)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62명(29%)이 “없다”, 39명(19%)이 “모르겠다”고 답했다.

교실 공기오염의 원인으로는 “먼지 등 축적된 유해물질”이 126명(60%)으로 가장 많았고, “분필가루” 41명(20%), “외부오염공기 유입” 23명(11%), “많은 학생들로 인한 가스” 20명(9%)으로 나타났다.
교실 공기오염물질이 잘 제거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환기시설 미흡” 105명(50%), “청소미흡” 60명(29%), “교육기관의 관심부족” 34명(16%), “법적 규제 미흡” 11명(5%)으로 나타났다.
교실 환경오염에 대한 규제의 필요성에는 167명(80%)이 “규제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우선적으로 필요한 개선안에 대해서는 “환기시설/공기정화 설치” 126명(60%), “시설개선 및 현대화” 32명(15%), “오염원인 제거” 30명(14%), “청소전문업체 의뢰 청소” 16명, “기타” 2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둔원고, 송촌고, 중앙고, 충남고 등 대전지역 4개 고등학교의 일부 교실에서 일반세균과 대장균, 포도상구균의 수를 측정, 교실환경의 오염도를 파악한 결과 4개 학교 교실의 일반세균 수는 최대 35, 최저 15 CFU/Plate_15mins이 나와 일반구역 관리기준(100 이하 CFU/Plate_15mins)에 밑도는 수치를 보였다.

그러나 학생들이 직접 만지고 사용빈도가 높은 필기구와 출입문 손잡이, 책상에서 비교적 많은 일반세균이 관찰됐다. 필기구 최대 84, 출입문 손잡이 최대 77, 책상 최대 65 CFU/Plate_15mins의 일반세균이 검출됐다. 필기구의 경우 4개 학교 모두에서 대장균이 검출됐다.

연구조사에 참여한 학생들은 “설문 응답자 중 91%의 학생이 학교에서 10시간 이상 오래 생활하고 있기에 교실 실내 공기질은 매우 중요하다”며 “교실환경을 위한 개선책으로 환기시설 사용과 실내공기 오염원 제거 등 적극적인 노력이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이번 연구조사는 둔원고 김서연, 박찬규, 이정민 군과 송촌고 윤승렬, 충남고 김정호, 중앙고 김재희, 이경훈, 이용석 군 등 고2학생 8명이 참여했다.

김의화 기자 April@ 
 
 
기사입력 : 2014-01-23 18:11          지면 게재일자 : 2014-01-24  면번호 : 5면

원문 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401230174

 
   
 
















 
시민참여연구센터 주소는 대전시 유성구 구성동 한국과학기술원 서측학생회관 223호, 전화는 042-350-2097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