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시민참여연구센터 로고
자료실타이틀
성명서보도자료
참터보고서
참터보유자료
과학기술이슈
뉴스레터소식지
사진자료
 
 
성명서보도자료
  


 
[기사] [중도일보]참터 과학의날 성명 보도
 작성자 : 참터
Date : 2014-04-21 10:05  |  Hit : 946  
중도일보 2014.4.20

“과학기술의 풀뿌리 시대 열어야할 때”
지역 5대과제 제시… 김민수 위원장 “대전시-대덕단지 융합 노력” 강조
시민참여연구센터 '과학의 날' 성명
 


“지방선거가 있는 2014년은 과학기술의 풀뿌리 시대를 열어가야 할 때입니다. 이에 시민참여연구센터에서 '과학기술의 풀뿌리 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과제'를 과학기술자와 시민사회, 지자체에 제시하기 위해 성명을 발표하게 됐습니다.”

제47회 과학의 날(4월21일)을 맞아 시민참여연구센터(운영위원장 김민수 ETRI 책임연구원·이하 참터)가 지난 18일 오후 성명을 발표하고 '과학기술의 풀뿌리 시대를 열기 위한 지역의 5개 과제'를 제시했다.

김민수 위원장(43·사진)은 성명 발표 배경에 대해 “참터는 과학기술이 지역사회의 기반에 깊이 뿌리를 내리고, 과학기술 전문가들이 전문성의 벽을 넘어 일반 시민들과 개방된 자세로 소통하는 사회를 꿈꾸고 있다”며 “함께 풍요로운 과학기술 사회를 만들어 가길 바라는 참터의 목소리에 중앙정부와 지자체, 과학기술자와 일반 시민들이 귀 기울이고 마음을 모아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대덕연구단지가 지난해 말로 40주년을 맞았지만 연구단지를 40년간 품어온 대전시에서도 과학기술과 시정의 융합은 여전히 난망하기만 하다”고 평가했다. 고학력 인재들이 도시의 자랑거리로 홍보되긴 하지만, 그 인재들과 어우러지는 도시문화는 발견할 수 없으며 은퇴과학자 활용 프로그램 등이 겨우 맹아기에 접어들고 있을 따름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지역내 네트워크 구성이 중요한데 과학기술자와 과학기술자 간의 네트워크는 물론 과학기술자와 일반시민들이 만나는 네트워크도 취약하다”며 “네트워크가 제대로 기능을 못하다보니, 핵연료시설 증설반대 등 시민사회의 요구를 과학적인 의제로 만들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 위원장은 “연구단지가 '외딴 섬'이라는 지적을 듣는 것도 연구단지를 대전시의 삶이자 문화로서 끌어들이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시민과 과학기술 전문가, 시정을 이끌어나가는 이들이 협력해서 과학기술도시로서 대전이 과학기술을 품에 안고 과학기술의 풀뿌리 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참터가 제시한 '과학기술의 풀뿌리 시대를 열기 위한 지역의 5개 과제'는 ▲산업화와 연구개발 중심의 협소한 과학기술 활동 관점에서 벗어나 성과 공유와 의미 있는 사회적 확장을 위한 다양한 측면의 활동 육성 ▲과학문화 역량을 공유하고 통합된 지역사회 자원으로 축적·강화하기 위한 노력 ▲지역사회의 다양한 이슈로부터 과학기술 관련 문제해결 주제들을 발굴해 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협력활동 모색과 지원 ▲과학기술 활동의 한 주체로서 시민과 시민사회가 참여할 수 있는 기회의 확대 ▲과학기술과 과학기술 문화가 지역 내에 다양한 방식으로 뿌리 내리고 각 영역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관련 인재 육성 위해 노력 등이다.

참터는 대전지역 젊은 연구자들과 시민들로 구성된 민주적인 연구센터다. 2002년 3월 대전과학상점 준비모임을 시작해서 2004년 7월 1일 정식으로 발족했다.

김의화 기자 


원문 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404200255

 
   
 
















 
시민참여연구센터 주소는 대전시 유성구 구성동 한국과학기술원 서측학생회관 223호, 전화는 042-350-2097번입니다.